Chocoach Track

클라우드를 클라우드 답게 본문

Smart Page

클라우드를 클라우드 답게

chocoach chocoach 2013.01.31 13:07

클라우드를 클라우드 답게





클라우드 컴퓨팅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떠오르면서 포털 서비스 기업부터 하드웨어 기업까지 클라우드 서비스에 열을 올리고 있다. 특히 포털의 경우 대용량의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사용자를 끌어 오기에 열을 올리고는 있지만 클라우드를 자사의 서비스 특성에 맞추어 놓다 보니 타사의 소프트웨어와의 매칭이 되지 않아 개인적으로는 잘 쓰지 않는다.


주변에 클라우드 활용 사례를 보고자 했는데 사실 그 과정에서 클라우드를 클라우드 처럼 쓰고 있는 사람은 별로 없다는데 놀랐다. 클라우드를 그저 웹하드처럼 사용하고만 있던 것이다. 물론 사용하는 방법중 웹하드 처럼 파일을 업로드 했다가 다운로드 받아 사용하거나 파일을 공유해서 활용할 수 도 있지만 이는 전체적인 사용방법 중 한 가지다.


클라우스를 클라우드 답게 사용하는 것을 느껴 보려면 다양한 디바이스를 활용하면 된다. 나는 맥북프로와, 아이패드 미니, 아이폰 그리고 집에 있는 PC가 있다. 사무실에서 맥북프로를 통해 문서를 작업하고나서 클라우드 폴더에 넣어 두고 외부에서 아이패드 또는 아이폰을 통해 그 문서를 검토하며, 퇴근 후 집에 있을 때 문서를 수정 또는 내용을 더 넣고자 할 때 단지 클라우드에 들어가 해당 문서를 오픈하여 편집하기만 하면 된다.


또 하나, 수시로 활용되는 증명서 예를 들어 신분증 사본이나 통장 사본과 같은 것들은 클라우드에 넣어 놓고 다니다가 고객사가 요구 할 때 아이패드나 아이폰을 통해 클라우드에 들어가 있는 증명서를 첨부하여 메일로 바로 보내는데 이 메일을 받은 고객은 메일내용에 첨부된 클라우드 URL을 클릭만 하면 증명서를 바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클라우드는 앞서 이야기한 문서 파일 뿐만 아니라 이미지, 음원, 동영상 등도 올려 두어 다운로드를 할 필요 없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보거나 들을 수 있기 때문에 클라우드의 용량만 충분하다면 굳이 내가 들고 다니는 디바이스의 메모리 용량에 신경쓸 필요가 없다.


최근 클라우드를 통한 소프트웨어 서비스도 눈길을 끌고 있고 사용자 또한 늘어가고 있는데 하나의 예로 우리가 문서를 만들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사의 ‘MS Office’같은 제법 비싼 제품을 구입하여 설치한 다음 실행하여 사용해야 했지만 ‘365 Office’와 같이 클라우드에서 실행되는 서비스가 나오면서 제품을 구입, 설치 할 필요없이 월 이용요금만 지불하면 어떠한 디바이스와 OS의 종류와 상관없이 문서를 만들고 편집 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 클라우드의 발전 방향과 시장은 매우 클 것으로 보며 더 나아가 새로운 컴퓨팅의 시대를 이끌어갈 플랫폼으로 보고 있다. 우리가 지금 사용하는 테블릿 PC가 아닌 앞으로의 테블릿은 그저 인터넷과 입, 출력만 되는 그런 제품으로 나올 것이고 OS나 저장 그리고 사용할 소프트웨어는 모두 클라우드 안에서 이루어 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시대를 빨리 접하느냐 못하느냐는 인터넷 속도와 매우 밀접한 관계에 있기 때문에 함께 동반한 발전이야 말로 멋진 컴퓨팅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